고지혈증 방치하면 생기는 몸의 변화...고지혈증 약 복용의 필요성

by 은빛만월 posted May 25,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특별한 증상이 없어 모르고 지내다가 건강검진을 통해 발견되는 질환이 있습니다. 바로 고지혈증인데요. 식이요법과 운동 등의 생활습관 개선으로 충분히 관리가 가능하다지만, 몸으로 느껴지는 증상이 없으니 가볍게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고지혈증을 얕보다간 합병증으로 인해 큰 병으로 진행되고 마는데요. 고지혈증을 방치하면 몸에는 어떤 치명적인 변화가 생기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콜레스테롤.jpg

 

 

 

고지혈증, 대체 어떤 질환이길래?

혈액 속의 지방질은 크게 총 콜레스테롤, HDL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으로 분류됩니다. 이중 '좋은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HDL콜레스테롤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없애고 심장질환과 뇌졸중을 예방합니다. 반면 LDL콜레스테롤은 혈관에 쌓여 동맥경화를 일으켜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하죠. 중성지방은 우리 몸에 필요한 에너지원이지만, 수치가 높을 경우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대사증후군을 일으킵니다. 

 

채혈검사를 통한 혈액검사로 진단되는 고지혈증은, 총 콜레스테롤이나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고콜레스테롤혈증',  중성지방 수치가 높으면 '고중성지방혈증'이라고 합니다. 이 두가지를 통틀어 '고지혈증'이라 하죠. 그런데 HDL콜레스테롤 농도가 감소해도 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므로 의학적으로는 고지혈증 대신 '이상지질혈증'이란 용어를 사용합니다. 

 

흔히 고지혈증의 주된 원인이 콜레스테롤이라 알려져 가급적 콜레스테롤 섭취를 자제하려 하지만, 실제로는 적정량의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의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며, 장기의 기능과 상태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합성하고, 음식물의 소화와 흡수에 필요한 담즙 산의 원재료로,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이라고 해요. 이러한 콜레스테롤은 20~30%가 식사를 통해, 나머지 70~80%는 간에서 합성되어 만들어집니다. 

 

 

고지혈증 방치하면 심장병, 뇌졸중 위험 커져요!

건강검진 결과 고지혈증 진단을 받았음에도 특별한 증상이 없어 방치하면, 돌연사까지 유발하는 혈관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쌓이게 되면 혈관 통로가 좁아지거나 막히게 되어 심장병(협심증, 신근경색 등) 및 뇌졸중(뇌경색, 뇌출혈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혈액 내 중성지방 수치가 높을 경우, 취장염 발병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고지혈증으로 인한 어떤 증상을 보인다면, 이는 이미 합병증이 진행되었음을 의미하므로 고지혈증 예방 및 치료를 방심해서는 안됩니다. 

 

 

고지혈증 원인은?

고지혈증 원인은 유전적 요인, 가족력, 당뇨병, 고혈압, 갑상선질환, 간질환, 신장질환, 비만, 음주, 흡연,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운동부족, 부적적한 식습관, 스트레스 등 다양합니다. 이중 비만이나 유전적 요인의 영향이 매우 크며,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에 의한 고지혈증 발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노화가 진행되면 혈액 속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는데, 여성의 고지혈증 발병률이 남성에 비해 1.5배 높다고 알려졌는데요. 이는 폐경 후 콜레스테롤을 낮춰주고 혈관을 보호해주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가 급격히 감소하기 때문입니다. 고지혈증은 5,60대 여성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 질환이라 할 수 있죠. 

 

당뇨병이 있다면 이상지질혈증이 동반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때는 중성지방이 높고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콜레스테롤이 낮아 죽상 경화증이 특히 잘 생깁니다. 

 

 

고지혈증 약, 꼭 먹어야 하나요?

고지혈증은 식이요법과 운동 등의 생활습관 개선으로 충분히 관리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혈액 내 지질수치가 높거나 고혈압, 심장병 등의 질환이 있을 경우 또는 생활습관 개선을 해도 지질 수치 조절이 되지 않는 경우, 약물치료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대표적인 약물로는 스타틴이 있으며, 이 밖에 에제티미브, 콜레스티라민 등이 있습니다.

 

고지혈증 약 처방은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라 선택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고지혈증 약의 종류 및 특징에 대해 알고 싶다면 클릭하세요. [고지혈증 약 자세히 알아보기]

 

고지혈증 약은 콜레스테롤 합성 및 흡수를 막아 혈중 LDL콜레스톨과 중성지방 수치를 떨어뜨리고 HDL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줍니다. 하지만 환자에 따라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반드시 전문의 진단 후 약 처방을 받으셔야 합니다. 고지혈증 약물치료를 통해 정상수치를 회복했다고 하여 임의로 약을 중단하면 복용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또한 고지혈증 진단을 받았음에도 약 복용을 게을리한다면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혈관질환 합병증으로 이어져 돌연사 위험이 커집니다. 따라서 고지혈증 약 처방을 받았다면 반드시 잘 챙겨 먹어야 합니다. 

 

 

고지혈증 예방법

① 포화지방산 및 트랜스지방 섭취를 줄입니다.

고지혈증 진단을 받으면, 음식을 통한 총 지방섭취량을 줄어야 합니다. 특히 육류의 지방, 닭고기류의 껍질, 버터 등에 많이 있는 포화지방산과 과자 등의 인스턴트 식품에 많은 트랜스지방 섭취는 피를 탁하게 하는 주요 요인이므로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콜레스테롤 함유가 적은 식물성 기름, 콩류, 두부, 채소, 잡곡, 등 푸른 생선, 해조류, 과일 등을 섭취합니다. 특히 등 푸른 생선에 풍부한 오메가3는 혈중 중성지방을 낮추고 혈전 형성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② 탄수화물과 당류 섭취를 줄입니다. 

기름진 음식보다 당이 많은 음식이 혈관건강에 더욱 치명적입니다. 탄수화물과 단 음식은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높이므로 자제하도록 합니다. 

 

③ 저강도 유산소 운동을 합니다. 

혈중 중성지방을 낮추고 좋은 HDL콜레스테롤을 높이려면 운동은 필수입니다. 빠르게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수영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과 아령, 스쿼트 등의 근력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주 4~6회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고지혈증 진단을 받은 중년 이상 되시는 분은 순간적으로 에너지를 많이 쓰는 무리한 운동은 조심해야 합니다. 심장과 혈관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④ 금연과 절주는 필수입니다.

흡연은 고지혈증과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금연해야 합니다. 고지혈증이 있을 경우, 간에 지방이 쌓이는 지방간이 생길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방간이 진행되면 간병변증, 더 나아가서는 간암을 일으킬 수도 있으니되도록이면 술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고지혈증이 없어지면 지방간도 완화되는 경우가 많으니 고지혈증을 방치하지 말고 치료 및 예방에 게을리하지 마세요. 

 

⑤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받습니다. 

고지혈증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 하기 전까지는 발견되지 않는 질환입니다. 따라서 건강검진은 고지혈증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셈이죠. 정기적인 건강검진은 고지혈증 뿐만 아니라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을 예방할 수 있으니, 치명적인 합병증으로 진행되기 전에 미리미리 받아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