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마전 딸아이가 초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유치원 졸업때와는 달리 초등학교 졸업은 새삼 다른 의미로 다가오더군요.

아이가 졸업을 하면 부모들이 가장 흔하게 하는 레파토리로 "쬐만한게 초등학교 입학한다고 한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졸업이네..." 인데, 저 역시 이 말이 절로 나오네요... 초등학교 입학식 사진을 보면 실로 그 세월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어요. ^^

 

졸업식을 앞두고 주변 엄마들이 꽃다발을 맞추기 시작하더군요.

졸업식 당일 학교앞에서 꽃다발을 판매하기는 하지만, 왠지 그때 사면 더 비쌀것 같고 가격에 비해 꽃다발의 질도 차이가 있을듯 하여 저도 주변 다수의 꽃집에 꽃다발을 문의하며 알아보았습니다.

 

흠... 졸업시즌이라 평소 2만원~3만원이면 살 수 있었던 꽃다발은 대다수 4만원 이상이었습니다.

물론 꽃의 종류와 양에 따라, 수입산 여부, 비누꽃인지 아님 프리저브드 꽃인지 등에 따라 꽃다발 가격이 달라지지만, 공통적으로 꽃집에선 이 시기가 가장 꽃값이 비싸며 하루가 다르게 꽃값이 오른다고 하더군요. ㅡㅡ

 

 

 

 

일생에 딱 한번 밖에 없는 딸아이의 초등학교 졸업식을 축하하기 위해 예쁘고 풍성한 꽃다발을 안겨주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현실적으로 불과 2~3일만 유지되는 꽃다발을 위해 4만원 이상을 써야되나 고민이 생겼습니다. 꽃다발은 졸업사진만 예쁘게 나오면 되는것 아닐까 싶었구요...

 

그나마 프리저브드 꽃다발은 생화를 약품처리하여 오랫동안 생화의 모습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들어 2년이상 원형 보존가능하다고 하지만 가격이... ㅜㅜ

 

 

결국 저는, 집 근처 예쁜 꽃집이 아닌, 비닐하우스 화원에서 가격을 3만원으로 정하고 꽃다발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꽃다발을 살때, 대부분 꽃집 아줌마가 알아서 만들어주시지만 그래도 구매자가 정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가격 상한선... 가격대를 정하지 않으면 한도끝도 없으니깐요...

그 다음엔 전체적인 색감으로 전 분홍색으로 정했고, 꽃의 종류는 장미를 선택했습니다.

이렇게 정하니, 아줌마께서 좀더 풍성해 보일 수 있도록 여러가지 부가적인 꽃들로 채워주셨지요.

아래 사진은 이렇게 맞춘 꽃다발입니다.

 

졸업 꽃다발.jpg

 

졸업식 당일, 지인이 학교 앞에서 산 꽃다발을 보고 놀랬습니다.

비싸고 안예쁠것이라 생각했던 제 선입견이 깨진거죠. 2만원으로 국화, 목화 1개, 장미 비누꽃 2개와 안개꽃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크기도 적당하고 예쁩니다. ^^ (좌: 화원 꽃다발, 우: 학교앞 꽃다발)

 

졸업 꽃다발1.jpg

 

 

꽃다발을 들고 찍은 사진입니다.

대다수 꽃다발 크기가 저 정도더군요. 우측에 있는 딸아이 친구의 꽃다발 중 하나는 장미 비누꽃이네요.

 

졸업 꽃다발2.jpg

 

 

 

 

 

 

?

CLOSE